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포토뉴스
대우조선해양, 벼랑에서 벗어나다
국민연금공단 17일 채무재조성안 수용
18일 열리는 샤채권자 집회도 지원방안 통과 가능성 커

   
 
국민연금공단이 17일 새벽 대우조선해양 채무재조정안을 전격 수용해 숨통을 텄다.

국민연금은 이날 투자위원회를 열고 보유 중인 대우조선 회사채 3887억 원의 50%는 출자전환하고, 나머지 절반은 3년간 상환유예한 후 3년간 나눠 받기로 한 채무재조정안에 찬성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17~18일 열리는 대우조선 사채권자 집회에서 대우조선 지원 방안이 통과되고, 대우조선은 법정관리를 피할 가능성도 커졌다.

기금운용본부는 “국민연금 가입자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며 “채무조정 수용이 기금의 수익 제고에 더 유리할 것으로 판단해 찬성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금융당국과 대우조선의 대주주인 산업은행은 지난달 23일 국민연금 등 사채권자들이 2조9000억 원의 출자전환을 해준다면, 2조9000억 원의 신규 자금을 지원하겠다는 ‘대우조선 지원 방안’을 내놨다. 그러나 대우조선 회사채 최대 보유자인 국민연금이 이에 난색을 표하며, 대우조선은 단기 법정관리인 P플랜(Pre-packaged Plan)에 돌입할 위기에 놓였었다.

그러나 지난 13일 이동걸 산은 회장이 국민연금과 협상 의지를 밝히며 강면욱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과 전격 회동하면서 양측의 이견이 좁혀지기 시작했다. 이후 실무협상 끝에 국민연금은 결국 채무조정안 찬성 결정을 내렸다.

국민연금의 이번 결정은 산은·수은이 전날 오전 대우조선 회사채와 기업어음(CP) 투자자들에게 전달한 확약서가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산은은 국민연금의 채무재조정 동의를 이끌어 내기 위해 4가지 사항에 대한 확약서를 국민연금에 보냈다.

확약서에는 ▲에스크로 계좌 운용 ▲우선상환권 부여 ▲1000억 원 정도의 회사채 상환 자금 우선 예치 ▲회사 상황에 따른 조기 상환 등이 담겼다.

한편, 사채권자 집회는 대우조선 서울사무소 17층 대회의실에서 5차례 열린다. 17일에는 오전 10시와 오후 2시, 오후 5시 등 세차례, 18일에는 오전 10시와 오후 2시 두차례 각각 개최된다.

이번 채무조정 대상 1조3500억 원의 사채권자 중 90%는 기관투자자, 10%는 개별 투자자다. 채무 조정안이 통과되려면 각 집회마다 ‘참석한 채권액’의 3분의 2 이상 및 ‘전체 채권액’의 3분의 1 이상이 동시 찬성해야 한다. 5차례의 집회 모두 이 조건을 충족시켜야 한다. 단 한 차례라도 공탁액의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얻지 못하면 대우조선은 P플랜에 돌입한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