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인플루엔자 환자 급증···'유행주의보’ 발령거제시보건소 ,예방접종과 개인위생수칙 준수 철저 당부

최근 인플루엔자 환자가 급증함에 따라 보건당국이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거제시 보건소에 따르면 지난 12월 24일부터 30일까지 인플루엔자 의심환자수가 외래환자 1000명당 71.8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12월1일 질병관리본부가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발령했을 당시 47주차 7.7명(외래환자 1000명당) 보다 크게 증가한 수치다.

연령별로 전 연령에서 인플루엔자 의심환자수가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7~12세(외래 환자 1천명 당 144.8명), 13~18세(외래 환자 1천명당 121.8명)에서 발생 비율이 특히 높게 나타났다. 또한 A형과 B형 인플루엔자가 동시 유행하고 있어 보건소는 개인위생 준수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권고했다.

이에 따라 시 보건소는 “인플루엔자가 지속적으로 증가추세이니 임신부, 만성질환자 등 우선접종 권장대상자 중 미접종자는 지금이라도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받을 것”을 권고하고 “고위험군은 인플루엔자 감염 시 폐렴 등 합병증 발생과 기존에 앓고 있는 질환이 악화될 수 있어 의심 증상 시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신속한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인플루엔자 고위험군은 만기 2주 이상 신생아를 포함한 9세 이하 소아, 임신부, 65세 이상, 면역저하자, 대사장애, 심장질환, 폐질환, 신장기능 장애 등이다.

보건소는 “인플루엔자 예방접종과 감염병 예방 및 확산방지의 기본 원칙인 30초 이상 손씻기와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 실천과 인플루엔자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초기에 진료를 받아야 한다”며 “영유아 및 어린이가 건강한 생활습관이 형성될 수 있도록 가정과 보육시설 등에서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