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거제시 최초 유소년 배드민턴 클럽 오픈

전문체육지도자들로 구성된 비영리민간단체 대한체육지도자봉사연합회는 거제시에서 처음으로 ‘점프하이 유소년 농구 클럽’에 이어 ‘점프스매싱 유소년 배드민턴 클럽’을 오픈한다.

대한체육지도자봉사연합회 ‘점프스매싱 유소년 배드민턴 클럽’의 오픈 이유는 ‘점프하이 유소년 농구 클럽’ 오픈 때와 같다. 지난시절 체육활동이 성적중심으로 전문선수를 육성하는 엘리트 체육에 초점이 맞춰 졌다면, 지금은 성적중심에서 모든 사람들이 일상에서 즐길 수 있는 생활스포츠로 중심이 이동하고 있다.

스포츠 선진국들의 예를 보더라도 생활스포츠라는 풀뿌리에서 전문 체육 선수를 발굴하고 육성하여 결과뿐 아니라 과정에서도 부러움을 받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의식변화로 인해 우리나라도 현재는 자발적으로 많은 동호회와 클럽들이 만들어졌고 많은 사람들이 일상 속에서 보는 스포츠가 아닌 즐기는 스포츠를 영위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배드민턴은 남녀노소 많은 사람들이 즐기는 생활스포츠 대표주자 중 하나다.

하지만, 거제도에서 유소년이 배드민턴을 하기에는 환경이 많이 열악하다. 성인의 경우 각 지역별로 동호회와 클럽이 활성화 되어 자기 주변에서 편안한 시간에 즐길 수 있다. 그러나 유소년의 경우 학원시간과 겹치는 일부 학교내 방과후 활동이 전부이며, 자기 주변에서 편안한 시간에 좀더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배드민턴을 하고 싶은 경우에는 부모가 소속되어 있는 성인 배드민턴 클럽에서 아저씨, 아줌마들과 함께 배드민턴을 해야 한다.

‘점프스매싱 유소년 배드민턴 클럽’은 아주클럽(내곡초 체육관), 수양클럽(제산초 체육관), 고현클럽(고현교회 체육관) 3개 지역에서 유소년을 위한 전문클럽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황금 같은 주말에 컴퓨터 게임과 핸드폰을 잡고 있던 손에 라켓을 쥐어주고 같은 또래의 친구들과 함께 어울릴 수 있는 시간과 장소를 제공하는 것이다.

유소년 클럽에서 운동하는 학생들은 엘리트 선수가 아니기 때문에 운동 신경의 정도에서 차이가 날 수 밖에 없다. 운동 신경이 좋은 아이도 있지만 마냥 즐거운 아이도 있다. ‘점스프매싱 유소년 배드민턴 클럽’은 다년간의 경험으로 지도력이 검증된 유소년스포츠지도사와 선수출신으로 수많은 실전을 경험한 우수한 강사진들이 함께한다.

유소년의 성장발달과정과 재능에 따라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마냥 즐거운 아이에게는 더 큰 즐거움을, 운동 신경이 좋아 더 많은 것을 하고 싶은 아이에게는 더 큰 성취감을 제공할 것이다. 그리고 거제시 최초의 ‘점프스매싱 유소년 배드민턴 클럽’은 거제시 유소년 배드민턴 활성화와 발전, 배드민턴 꿈나무 육성 등에 많을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