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대우조선해양, 초대형원유운반선 2척 동시 진수93년 이후 26년 만에 '1독 4척 동시 건조'
지난 20일 대우조선해양 1독에서 건조 중인 VLCC 4척 가운데 2척이 진수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은 사내 1독(dock)에서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4척을 한꺼번에 건조 중인데 이 중 2척을 동시 진수했다고 22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에 따르면 이 회사 1독은 기네스북에 오른 세계 최대 규모(길이 530m, 폭 131m)로 폭 60m에 달하는 VLCC급 선박 4척(2척 전선, 2척 반선)을 동시에 건조할 수 있다.

이처럼 대우조선해양 1독에서 VLCC 4척이 동시에 건조되는 것은 지난 1993년 이후 26년 만이다. VLCC는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과 더불어 대우조선해양 주력 선종이다.

영국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에서 운항 중인 VLCC 759척 중 대우조선해양이 단일 조선소 기준으로 가장 많은 139척을 건조했다. 현재 수주 잔량도 28척으로 가장 많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지난해 전 세계에서 발주된 44척의 VLCC 중 16척을 수주해 가장 많은 실적을 보였으며, 올해도 현재까지 10척 중 6척을 수주해 건재를 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대우조선해양은 VLCC의 경우 동일한 설계와 사양을 적용, 반복 건조 효과를 극대화해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있다"며 "이번 1독 4척 동시 건조가 그 결과 중 하나다"라고 덧붙였다.  

신기방 기자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