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금속노조, 서울에서 '대우조선해양 매각 반대' 집회22일 서울 현대계동사옥 앞에서 …조합원 1000여명 거리 행진도
대우조선해양 노조원들과 현대중공업 노조원 등 전국금속노동조합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현대계동사옥 앞에서 '현대중공업 물적분할-대우조선 매각저지! 조선 구조조정 분쇄! 금속노조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전국금속노동조합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현대계동사옥 앞에서 집회를 열고 "총수 일가만 배 불리는 현대중공업 물적 분할을 즉각 중단하고, 재벌 특혜인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금속노조는 "현대중공업이 5월 31일 주주총회를 통한 물적 분할을 시도하고 있다"며 "원·하청노동자들은 임금동결과 삭감에 삶이 파탄 났는데 현대중은 한국조선해양에 자본을 몰아주고 7조가 넘는 부채를 현대중공업에 떠넘기는 물적 분할을 추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활기를 되찾던 거제·경남지역 경제가 대우조선해양 매각으로 인해 무너지고, 지역 민심 또한 분노로 요동치고 있다"며 "현대중공업은 대우조선해양을 헐값에 인수하고, 노동자 고혈로 정 씨 총수 일가의 바벨탑을 쌓으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재벌특혜를 통해 업계 1위 조선소와 2위 조선소가 합쳐지면 현대중공업은 독점 효과를 누리지만, 조선산업 생태계는 무너질 수밖에 없다"며 "또한 거제·경남지역 경제가 무너지고, 노동자들은 구조조정에 내몰릴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이날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대우조선지회 조합원 등 1000여 명은 거리 행진도 벌였다.

다음은 이날 발표한 매각저지 결의문 전문이다.

현대중공업 물적분할-대우조선 매각 저지 투쟁 결의문

현대중공업이 5월 31일 주주총회를 통한 물적분할을 시도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정몽준, 정기선 총수일가는 얼마나 배를 채워야 만족하는가. 현대중공업에서 최근 4년간 3만 5천 명의 동료가 일터를 떠났다. 총수일가의 고액배당 돈잔치 속에서 현대중공업 원하청 노동자들은 임금동결과 삭감, 기성금 후려치기에 삶이 파탄났다. 그런데 또, 현대중공업은 한국조선해양에 자본을 몰아주고 7조가 넘는 부채는 현대중공업에 떠넘기는 물적분할을 추진하는 것이다.

고통을 감내하고 아무리 일해도 밑빠진 독에 물붓기다. 평생을 바쳐 일해, 현대중공업을 세계일류 조선소로 만든 것은 바로 노동자다. 그런데도 정씨 총수일가는 탐욕을 멈추지 않고, 현대중공업에 껍데기만 남기는 하청기지화를 진행하고 있다. 또다시 구조조정의 칼날이 우리의 눈앞에 드리워져 있다.

현대중공업은 대우조선 인수 역시 강행하고 있다. 대우조선 노동자들은 지금까지 대우조선을 살리기 위해 인원감축, 임금반납과 동결, 복지 축소를 감내하며, 대우조선 회생에 앞장섰다. 그러나 돌아온 것은 밀실매각이었으며, 노동자 기만이었다. 어려운 시절 속에서도 조선소를 지키며, 대우조선의 기술력을 세계수준으로 끌어올린 대가가 고용불안이란 말인가?

활기를 되찾던 거제, 경남지역 경제가 대우조선 매각으로 인해 무너지고 있다. 지역 민심 또한 분노로 요동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대우조선을 헐값에 인수하고 노동자의 고혈로 정씨 총수일가의 바벨탑을 쌓으려 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재벌특혜를 통해 업계 1위 조선소와 2위 조선소가 합쳐지게 되면, 현대중공업은 독점효과를 누리지만 조선산업 생태계는 무너질 수밖에 없다. 또한 거제, 경남지역 경제가 무너지고 노동자들은 구조조정에 내몰릴 수밖에 없다.

금속노조와 조선노연, 시민사회는 현재 추진되고 있는 현대중공업 물적분할과 대우조선 재벌특혜 매각을 결코 인정할 수 없으며, 이를 저지하기 위한 총력투쟁을 벌여나갈 것이다. 또한 서울 도심을 흔들고 5월 31일 주주총회에 전면 대응해나갈 것이다. 이에 우리는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하나. 총수일가만 배불리는 현대중공업 물적분할 즉각 중단하라!

하나. 밀실협상 재벌특혜, 현대중공업-대우조선 인수합병 즉각 철회하라!

2019년 5월 22일
현대중공업 물적분할-대우조선 매각 저지 조선 구조조정 분쇄 금속노조 결의대회 참가자 일동

신기방 기자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