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제58회 거제 옥포대첩 축제 전면 취소…제례봉행은 진행

거제시는 오는 6월 옥포대첩 기념공원과 옥포수변공원 일원에서 개최하기로 한 육‧해상 임진왜란 첫 승전 제428주년을 기념하는 ‘제58회 거제 옥포대첩 축제’를 코로나19 감염증으로 부터 시민과 관광객을 보호하기 위해 몇 차례 고심 끝에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지난해 처음 발생한 코로나19 감염증이 우리나라에 유입된 이후 1, 2차에 걸친 고강도 거리두기와 완화된 거리두기를 거쳐 지난 5일 생활 속 거리두기로 완화되긴 했으나 대규모 인원이 밀집하게 되는 지역축제는 전면 중단하기로 한 정부의 방침에 따른 결정이라고 그 이유를 밝혔다.

그 동안 거제시는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게 한 육‧해상 임진왜란 첫 승전의 의미를 되살리고, 이순신 장군의 호국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목적으로 임진년 5월 7일 있었던 옥포대첩을 재현하는 40여개의 프로그램과 함께 올 해는 이순신 종이배 만들기 및 경주대회, 임진왜란 밥상재현, 연극 ‘칠천의 메아리’ 등 10여 종의 신규 프로그램을 준비해 왔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거제의 유일한 호국문화 축제가 새로운 변화를 시도하고 대표축제로 자리 잡아가는 과정에서 잠시 쉬어가게 되어 아쉽기는 하지만 시민과 관광객의 건강과 안전이 더 중요하다”며 “내년에는 더욱 알찬 준비로 거제시민과 거제를 찾는 관광객이 공감하고 만족 할 수 있는 축제를 준비 해 보답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아울러 “축제취소로 인해 사용하지 못하게 된 예산은 코로나19 감염증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을 위해 사용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거제시는 제58회 거제 옥포대첩 축제가 취소되기는 했으나 제례봉행은 6월 16일 옥포대첩 기념공원 내 효충사에서 최소한의 인원이 모여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지침을 준수하면서 진행하기로 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