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지역문화재 활용사업 2건 선정..사업비 2억7500만원 확보'거제포로수용소 문화재 야행사업'·'신광사 전통산사 문화재 활용사업' 선정

거제시는 문화재청이 주관하는 ‘2021년 지역문화재 활용사업’에 응모한 2건의 사업이 모두 선정돼 2억750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고 14일 밝혔다.

선정된 사업은 '거제포로수용소 문화재 야행사업' '신광사 전통산사 문화재 활용사업' 등 2건이다. 

문화재 야행사업은 지역 내 문화유산과 그 주변의 문화 콘텐츠를 하나로 묶어 야간에 특화된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도 문화재자료 제99호인 거제포로수용소를 활용한 ‘포로수용소의 밤’이 선정돼 거제시의 다양한 야간문화 체험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대표 프로그램은 잔존 유적지 등에 경관조명을 설치하는 ‘평화의 길’과 포로생활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슬기로운 포로생활’이다.

전통산사 문화재 활용사업은 인문학적 정신유산과 역사문화자원이 풍부한 전통산사의 문화재적 가치와 의미를 체험‧공연‧답사 등의 형태로 시민이 누리는 고품격 산사문화 프로그램이다.

사등면 오량리 소재 신광사에서 도 유형문화재 제48호인 거제 오량리 석조여래좌상을 활용한 ‘석불의 미소’가 선정됐다. 대표 프로그램은 거북선 만들기, 나를 찾아가는 힐링 명상, 선기공 체조, 산사음식 만들기 체험 등이 있다.

거제시 문화예술과 관계자는 "이번에 선정된 지역문화재 활용사업을 통해 문화재가 핵심 관광자원으로 지역의 문화와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등 지역발전의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2021년 지역문화재 활용사업으로 「문화재야행」 42선, 「생생문화재」 160선,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 116선, 「전통산사 문화재 활용」 42선, 「고택·종갓집 활용」 40선 등 총 400선을 선정했다.

이들 5개 사업은 문화재청의 대표적인 지역문화재 활용사업으로, 지역에 있는 문화재에 담긴 의미와 가치를 개발하여 지역민들의 문화 향유 기회를 늘리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고용창출에도 도움이 되고자 기획됐다.

「생생문화재」 사업은 2008년부터,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사업은 2014년부터, 「문화재야행」은 2016년부터, 「전통산사 활용」사업은 2017년부터, 「고택·종갓집 활용」사업은 2020년부터 시작했다.

올해 공모에는 지난 8월 한 달 동안 거제시를 비롯한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총 544건이 접수됐다. 이 중에서 콘텐츠 우수성과 사업추진 체계운영 등에 대해 관계 전문가들의 엄격하고 객관적인 평가를 거쳐 400개 사업이 선정됐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