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포토뉴스
거제범대위 "방산 비리 현대중공업 KDDX 사업 배제하라"16일 거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 열어 정부에 촉구
대우조선해양 불공정 매각 반대 지역경제 살리기 거제범시민대책위원회가 지난 16일 거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현대중공업의 한국형 차기 구축함 사업 배제를 촉구했다. /거제범시민대책위

대우조선해양 불공정 매각 반대 지역경제 살리기 거제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는 지난 16일 거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방산 비리 현대중공업을 한국형 차기 구축함(KDDX) 사업에서 배제하라"고 촉구했다.

범대위는 이번 사업을 방위사업청이 현대중공업을 밀어주려 한 사실상의 특혜로 보고 있다.

이들은 "2014년 현대중공업이 국방부(해군본부) 고위 간부로부터 대우조선해양이 연구 개발한 3급 군사기밀에 해당하는 KDDX 개념 설계도를 빼돌려 도둑 촬영해 보관해 왔음이 2018년 4월 군사안보지원사령부(옛 기무사)의 현대중공업 불시 보안 감사에서 적발됐다"고 밝혔다.

범대위에 따르면 이 개념 설계도는 대우조선해양이 2013년 말 해군에 납품한 것으로 함정 구조와 전투·동력 체계 등 KDDX 핵심 정보를 담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를 바탕으로 2016년 KDDX 첨단 함형 적용 연구를 비롯해 KDDX 연구·개발 관련 국책 과제를 독자적으로 수행했다.

범대위는 이를 근거로 "KDDX 국책 연구 과제를 한 건도 수행하지 않은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보다 기술적으로 앞서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또 "사실이 이러함에도 지난 8월 KDDX 기본 설계와 선도함 건조 사업 제안서 평가에서 방위사업청은 단 0.056점 차이로 대우조선해양을 제치고 현대중공업에 사실상 우선협상대상자 특혜를 안겨줬다"며 "방위사업청의 의도적인 현대중공업 밀어주기나 비호 이외에는 달리 설명할 방법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비리 감싸기로 얼룩진 방위사업청의 이번 기본 설계 심사 결과를 전면 무효화하고, 방산 비리를 저지른 현대중공업을 KDDX 사업에서 배제해야 한다"며 "부도덕한 현대중공업으로의 대우조선해양 특혜 매각을 즉각 중단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