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거제시, 삼성重 부산R&D센터 설립에 '인재유출' 우려삼성중, 부산시와 R&D센터 설립 발표하자 즉각 반박하며 우려표명

삼성중공업이 부산에 R&D센터 설립 계획을 12일 발표하자, 거제시가 즉각 ‘지역인재 유출’ 등을 우려하며 반감을 표시했다. ‘신중한 접근’이라는 완화된 표현을 썼지만, 사실상 부산에 짓지 말라는 소리다. 대기업의 운영행보에 거제시가 직접적인 우려를 표명한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라, 삼성의 후속대응이 주목된다.

거제시는 부산 R&D센터 설립이 거제지역 인재들의 유출로 이어질 경우, 지역 경제 발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걸로 염려된다고 12일 오후 밝혔다.

박종우 거제시장은 "삼성중공업의 부산 R&D센터 설립은 거제 지역의 귀중한 인재들이 떠나는 심각한 문제를 야기할수 있다"고 지적하며, "지역 인재 유출이 지속되면 거제 경제 발전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 분명하다"고 우려를 표했다는 것이다.

박 시장은 "이러한 상황이 자칫 회복되어가는 지역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거제 역사와 함께 걸어온 향토기업인 삼성중공업은 경제논리에 앞서 지역사회의 우려를 적극적으로 고려하고 대응해야 할 소명이 있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의 이 같은 우려는, 조선 인력 유출이 상당 기간 심화해 인구 감소세가 회복되지 않고 있는 거제 현실을 감안할 때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입장으로 풀이된다.

앞서 삼성중공업은 부산시와 (가칭)'부산 R&D 센터' 설립에 관한 투자양해각서(MOU)를 12일 오전 체결했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