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포토뉴스
민주당 거제지역위, 日 방사능 오염수 방류 반대 릴레이 단식농성6일 시청앞에서 기자회견 열고 릴레이 단식농성 돌입

더불어민주당 거제지역위원회(위원장 변광용)가 6일부터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저지를 위해 강력한 투쟁 의지를 밝히고, 윤석열 정부의 방류 저지를 촉구하며 릴레이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

변광용 거제지역위원장을 비롯해 거제시의회 이태열 경제관광위원장, 노재하, 이미숙 등 소속 시의원과 옥영문 전 시의회의장, 백순환 전 거제지역위원장, 옥은숙 전 도의원 및 당원과 시민 20여 명은 이날 오전 11시 30분 거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과 시민의 건강과 안전은 타협할 수 없는 최우선 가치이고, 바다와 수산업은 생존과 직결된다”면서 “오염수 방류 저지의 강력한 투쟁의 의지로 오늘부터 릴레이 단식 투쟁에 돌입한다. 오염수 방류 저지에 윤석열 정부도 적극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번 농성은 일본 정부가 원전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류 준비가 7월 둘째 주에 마무리하고 국제사회와 자국 내의 비판과 반대에도 불구하고 다가오는 여름에 방류를 강행할 계획이라는 이유에서다.

변 위원장은 “해양 방류가 가장 적은 비용이 든다. 결국 일본은 자국의 이익과 경제적 비용 때문에 손쉬운 해양 방류로 국제 사회의 반대를 무시한 채 국제적 범죄를 강행하려 한다”면서 “국제적 나쁜 선례가 되면 앞으로 일본 사례를 따라 폐기물을 바다에 버려도 막을 방법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 “농도를 희석한다고 방사능이 없어지지 않는다. 오염수 방류로 얻는 국익은 없고, 생태계에 지속 축적돼 국민과 시민, 후대의 건강과 안전이 위협받고 수산업이 피해를 입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국민 80%가 오염수 방류를 반대하고 있지만 윤석열 정부는 국민과 어민을 지키기보다는 일본 정부 입장을 대변하며 무대책으로 안전하다는 주장만 되풀이한다”면서 “윤 정부의 오염수 방류 동조는 결국 일본산,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재개라는 부메랑이 되어 다시 국민과 수산업을 더 큰 위협에 빠뜨릴 것이다. 국민의 문제 제기를 괴담으로 치부 말고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 여당은 잘못된 의사결정을 전면 재검토하고 방류 저지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민과 어민들의 터전인 깨끗한 바다가 아무런 국익 없이 일본의 이익 때문에 방사능 오염수가 유입돼서는 안된다. 시민과 함께 하는 릴레이 단식 농성은 시민의 건강과 안전, 바다와 수산업을 지키려는 절박하고 간절한 의지의 표현이다. 함께 뜻과 힘을 모아 막아내자”고 호소했다.

한편, 이번 논란과 관련해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일본 후쿠시마 핵발전소 오염수 방출의 안전성 평가 보고서에서 "오염수 방출 행위가 국제기준에 부합하며 인체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무시해도 될 수준"이라고 밝힌 바 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