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최양희 의원, 징용노동자상 문제 등 짚어

최양희(아주동·부의장) 거제시의원은 20일 제243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대한노인회 거제지회의 부대경비 부정사용, 일제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불허, 청소년 시설 확충, 생활폐기물 투기 방지 대책 등에 대해 시정질문을 했다.

거제시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 사업비 부정집행과 관련, 2022년 부정횡령 사건이 발생한 이후 유사 사례가 발생한데 대해 집행부의 지도점검에 의문을 표하고 거제시 대책을 물었다.

이어 지침위반, 내부자 색출, 이간질 등 험악한 근무환경 조성 등 대한노인회 일자리 전담사 10여 명에 대한 갑질사례 등을 언급하며 행정사각지대에 놓인 노인일자리 관련 종사자들의 열악한 상황에 대한 개선을 요구했다.

이 밖에도 노인일자리 사업비 중 부대경비를 출장비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을 이용해 노인회 직원들이 출장계획서와 복명서를 허위로 작성해 출장비를 부정수급한 사실을 지적했다.

최 의원은 “비위가 드러나자 제보자 색출에 혈안이 되어 있다고 하는데 용기있는 내부고발자가 아니었다면 이들은 지금도 매달 거짓출장으로 세금을 챙기고 있었을 것”이라며 “노인일자리사업은 어르신의 생계와 맞물려 있는 절박한 일자리인데 이 사업을 수행하는 기관에서 어르신들에게 지급되어야 할 부대경비 중 일부를 거짓출장으로 횡령하는 것이 관행처럼 굳어져 온 데 대해 거제시가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일제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불허와 관련해선 “거제시민과 노동단체들이 ‘일제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위한 모금활동을 추진하고 지난 9월 건립신청서를 제출하는 등 집행부 관련부서와 협의를 해왔는데 지난달 27일 불허됐다”며 거제시 입장을 물었다.

이어 “거제시는 노동자의 도시이며 일제에 의해 강제로 끌려간 젊은 청년들의 고통과 아픔을 잊어서는 안 되고, (노동자상 건립 관련) 재심에서는 역사와 국민앞에 누가 되는 결정을 하지 말아달라”고 주장했다.

이밖에 청소년 시설 확충, 생활폐기물 투기 방지 대책에 대한 질문은 시간 관계에 따라 서면 답변으로 갈음하며 시정질문을 마무리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