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시민 최우선, 지역 의료공백 최소화박종우 시장, 응급의료기관 비상진료체계 현장점검

박종우 시장은 27일 '의료계 집단행동'과 관련해 관내 응급의료기관 3개소(거붕백병원, 대우병원, 맑은샘병원)를 방문해 진료 및 응급의료 유지 상황을 점검하고 현장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박 시장은 이날 “시민 건강을 보호하고 환자 안전을 지키는 것이 의료계와 보건소의 책무”라며 “시민불편과 의료공백 최소화를 위해 보건소, 응급의료기관, 관내 병의원이 협력하고 시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킬 수 있도록, 응급의료기관에 필요한 것이 있으면 지원을 아끼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거제시의 3개 응급의료기관이 많은 경험과 노하우를 축적하고 있어 현실에 맞게끔 현재상황에 최대한 잘 대처해 주시기 바란다”면서 “응급실 24시간 운영 등으로 고생하시는 현장의료 관계자분께 시민을 대표해 고맙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한편, 거제시는 지난 23일 의료계 집단행동에 따른 보건의료 재난위기경보 '심각' 단계발령에 따라 기존 비상진료대책상황실을 시 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하는 등 의료계 집단행동을 대비해 총력 대응하고 있으며, 향후 의료대란 발생시 3개병원 응급의료 체계유지 및 보건소, 보건지소 근무시간을 연장해 의료공백 최소화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한편 시 관계자는 “상급종합병원은 축소 운영되는 만큼 병증이 비교적 가벼운 경우 가까운 일반 병·의원을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