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연재 고영화의 거제 고전문학
거제도 귤[연재] 고영화의 거제도 고전문학

   
 
우리나라에서 감귤이 재배되기 시작한 옛 기록이 없어 옛날부터 재배되어온 재래 귤들의 도입경로와 도입연대가 분명하지 않다. 근래 많은 일본 학자들이 금귤·감자·유자·탱자 등이 우리나라를 거쳐 일본에 도입된 것이 분명하다고 주장하여 우리나라의 감귤재배의 역사는 대단히 오래되었음을 알 수 있다.

최초의 기록으로는 백제 문주왕 2년(AD 476) 탐라국에서 공물(貢物)을 받았다는 탐라지의 기록이다. 고려사세가(高麗史世家)에는 고려 문종 6년(1052)에 세공으로 탐라국에서 받아오던 귤의 양을 100包로 늘린다고 하였는데, 이는 감귤을 세공품으로 받아 왔다는 것을 뜻한다.

조선시대 감귤에 대한 기록 중, 태조실록에는 태조 원년(1392)부터 정해진 양을 받다 오던 상공(常貢)에서 생산량을 참작한 별공(別貢)으로 제도를 바꾸었다고 기록되어 있고, 세종실록에는 세종 8년(1426) 2월에 호조의 계시로 경상도, 전라도 등 남해안지방까지 감귤재배지를 확장하고 재배시험을 시도했다고 기록되어 있다.

중국의 감귤 역사는 BC 300∼400년까지 문헌상, 거슬러 올라간다. 이 당시 중국 토종 귤은 탱자보다 조금 크고 가시가 있었으며 신맛이 아주 강했다. 이 후 품종이 뛰어난 인도 귤이 다시 들어와 양자강 연안과 광동지방에서 중국특유의 오렌지군을 형성하게 되었다.

우리나라의 현재 귤나무는 1910년대에 들어온 온주밀감 계열로, 재래 귤과는 조금 다르다. 재래종 귤나무는 그보다 작고 껍질이 두꺼우며 신맛이 강하다. 동의보감에 따르면 "귤의 껍질은 성질이 따뜻하고 맛은 맵고 쓰며 독이 없다하여 가슴에 기가 뭉쳤을 때 큰 효능이 있으며, 소화에도 도움을 주어 대소변을 원활하게 한다"고 돼 있다. 비타민C가 많고 혈액순환에 좋으며 피부미용에 아주 탁월하다.

거제도 재래감귤은 문헌 기록상, 세종 때 유자와 감귤 재배지 확대 조치로 인해 본격적으로 재배 생산되어 오늘에 이르렀다.

食柚? 유자를 먹으며. / 한충(韓忠), 1520년 수월리.

南溟島嶼長。남쪽 큰 바다엔 도서(島嶼)가 줄 잇고
地暖秋無霜。따뜻한 땅이라 가을에도 서리가 없다네.
冬靑多橘柚。사철나무인 귤과 유자가 많아
佳實壓枝黃。맛좋은 과실이 가지마다 누렇게 처져 열린다.
 

與希剛 二絶 희강(이장곤李長坤)과 더불어, / 홍언충(洪彦忠) 1504년 장평동.

東郭先生畏寒坐。고루한 글쟁이 선생이 추워 움츠려 앉았고
寓菴居士忍飢吟。우암거사(홍언충)는 배고픔을 참고 읊조린다
誰分林下新霜橘。누가 숲에 내린 첫서리 맞은 귤을 나누어 줄까?
來慰呑江渴夢心。목마른 꿈속 마음같이 강을 삼키듯 위로받았다.
煙雨秋來靑又黃。가을철 안개비에 푸르고 누런 빛깔,
酸?新帶洞庭霜。신맛에 단, 신선한 동정귤에 서리 내렸다.
要分兩顆煩包?。정히 두 개씩 나누어 바쁘게 포장을 하니
攪得詩人覓句腸。어지러운 시인의 마음은 글귀를 찾을 뿐.

중국 춘추전국시대인 BC 3세기, 이소경(離騷經)과 어부사(漁父辭)의 저자, 초나라 굴원이 강남으로 쫓겨나 '귤송(橘頌)'을 지었다. 거제 유배객 정황은 굴원의 처지를 자신에 투영하여 아래 글을 지었다. 이글은 표면적으로는 귤을 찬미한 것처럼 보이지만, 자신의 처지와 심정을 담았다. 아래 작품에서 선생의 이상과, 세파에 흔들리지 않는 정직하고 강직한 삶의 절의를, 숭상하고 찬미하였다.

霜橘 서리 맞은 귤 / 정황, 1550년대 고현동.

南服歲寒樹 남녘땅에 세한의 푸른 나무,
后皇曾汝嘉 일찍이 천지간에 너를 아름답게 여기셨다.
棘枝劍戟立 가시가지가 칼과 창처럼 날카롭고
金實玲瓏斜 금 같은 열매가 영롱히 비꼈구나.
渠性風霜見 그 성품에 바람과 서리를 만날
幾時雨露加 때마다, 비와 이슬이 더해지누나.
一心限淮水 회수 강남에서는 한결같은 마음으로
深固三閭嗟 뿌리가 깊고 단단하여 굴원도 감탄했다네.

'채근담'에 인생의 교훈을 전하는 말이 있다. "하루해가 저물었는데 오히려 노을은 아름답고, 한 해가 장차 저물려고 하는데 새로운 귤이 꽃다운 향기를 뿜는다. 그러므로 군자는 말로(末路) 즉, 만년(晩年)에 다시금 정신을 백 갑절 떨쳐야 하느니라."

   
 

뉴스앤거제  nng@newsngeoje.com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