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조선업 구조조정 여파, 거제시 취업자 1년새 1만3천명 '감소'통계청 24일 발표…조선의존도 높은 인근 통영 고성 등도 취업자 감소
대우조선 현장 /자료사진

조선업 구조조정의 여파로 거제시의 취업자 수가 1년 사이에 눈에 띄게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취업자의 산업 및 직업별 특성' 보고서를 보면 경남 거제시의 취업자는 2017년 10월 기준 12만3400명으로 1년 전보다 1만2900명 감소했다. 특히 광업·제조업 취업자가 이 기간 6만4900명에서 5만천명으로 6900명 줄었다.

통계청 관계자는 "조선업 구조조정의 여파가 작년 하반기에도 이어지면서 거제시 등의 취업자 감소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조선 산업 의존도가 높은 인근 지역도 취업자가 감소했다.

같은 기간 통영시의 취업자는 6만6200명에서 6만1800명으로 4400명 줄었고 이 가운데 1900명 정도가 광업·제조업 분야에서 감소했다. 고성군의 취업자는 1400명 줄었고 광업·제조업 취업자는 2800명 줄었다.

작년 7월 현대중공업 군산 조선소가 폐쇄된 전북 군산시의 경우 취업자가 6400명 줄었고 광업·제조업 취업자는 3천00명 감소했다.

올해 5월 예정된 한국 제너럴모터스(GM) 군산공장 폐쇄 영향이 반영되면 군산의 취업자 지표는 더 악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정부는 최근 거제시를 비롯해 전북 군산시, 통영시, 고성군. 창원시 진해구, 울산 동구 등을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했다.

신기방 기자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