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시내버스 '파업', 시 전세버스 72대 투입 '무료운행'25일 새벽 첫 차부터 운행 전면 중지 …시민들 불편 많을 듯

 거제 시내버스가 노사 갈등으로 결국 파업 수순에 돌입했다.

거제시는 지역 시내버스 업체 삼화여객·세일교통 노사가 24일 오후 경남지방노동위원회에서 노동 쟁의 신청에 따른 조정 회의(2차)를 했으나 견해차가 커 교섭이 결렬됐다고 밝혔다.

이에 두 회사 노조는 25일 새벽 4시 50분 첫차부터 시내버스 운행을 전면 중지한다고 예고했다. 지역 시내버스 업체 2곳은 평소 50개 노선에 버스 108대를 운행한다.

양 노조가 한꺼번에 파업에 들어가면 등·하교와 출퇴근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일상생활에 적잖은 불편을 겪는다.

시는 이러한 상황을 고려해 비상 수송 대책을 시행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45개 노선에 시내버스를 대체할 전세버스 72대를 투입해 운행률을 기존 대비 65% 이상 유지할 계획이다. 전세버스는 아침 6시 20분부터 저녁 9시까지(노선별 상이) 무료로 운행한다. 또 전세버스 기사가 노선을 숙지할 때까지 공무원이 탑승해 이용객 승하차를 돕는다.

이와 함께 시내버스 운행 중단 공백을 메우고자 택시(626대) 부제도 일시적으로 해제한다.

변광용 시장은 "시내버스 파업 기간 비상 수송 대책 가동으로 시민 이동권을 보장하는 한편, 하루빨리 시내버스 운행이 정상화하도록 노사간 협상 중재에도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애초 지역 시내버스 노조는 지난 4일 파업에 돌입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시가 중재에 나서 2020년 임금 협약의 임금 인상분(2.62%)을 보장하고, 임금 체납 해소 방안 등 대책을 6월 말까지 마련하기로 약속하면서 노조가 파업을 유보했다.

이후 시가 두 회사에 임금 체납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조건으로 보조금(각 3억 9000만 원)을 줬다. 하지만, 사측이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아 노조가 다시 파업을 예고하며 노사 갈등이 깊어졌다.

거제 시내버스 세일 삼화여객 노조는 지난 13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측의 임금 및 상여금 미지급을 성토하며 파업예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