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삭막해 가던 공곶이, 시가 나서서 수선화 명성 되살린다토지주와 임대계챡 제결후 잡목제거 뒤 수선화 백합 구근 7만여개 심어

일운면 공곶이 관광자원화의 주역이었던 강명식 옹의 지난해 5월 타계를 전후해 삭막하기 그지없었던 공곶이가 내년 봄이면 다시 수선화가 만개하는 장소로 둡갑할 예정이다. 거제시가 공곶이 수선화 새단장을 위해 수선화 구근 7만여개를 심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공곶이는 거제를 대표하는 명소인 9경 중 한 곳으로 매년 수십만 명의 관광객이 찾고 있다. 이곳은 강명식 대표가 손수 일궈왔지만 지난 5월 노환으로 타계 후, 공곶이 수선화의 관리가 되지 않아 관광명소 기능이 퇴색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었다.

거제시는 공곶이 전체 부지를 매입하는 대신 강 옹의 아들과 토지사용 임대계약을 맺고 시가 주도해 공곶이의 옛 명성 이상으로 관광자원화 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에 따라 거제시는 지난 10월 2차 추경을 통해 관리 예산을 확보, 10월 한달간 주변 잡초와 잡목을 제거하고 11월 중반부터 7만여개의 수선화와 백합 구근을 심기 시작했다.

강윤복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공곶이 재단장을 위해 여러 팀들이 함께 고생하고 있다. 이듬해에는 수선화가 만개해 예전처럼 수선화 천국을 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